자료실
home HOME > 커뮤니티 > 자료실

인천광역시, 전국 최초 자활홍보관「꿈이 든」개관

인천광역자활 0 605
인천광역시, 전국 최초 자활홍보관「꿈이 든」개관

인천광역시(시장 유정복)는 소외된 계층의 자립·자활을 위한 목적으로 전국 최초 인천시·롯데쇼핑(주)·광역자활센터‧인천지역자활센터협회 등 민‧관 공동협력으로 설치하는 자활홍보관 「꿈이든」을 6월 12일 개관했다고 밝혔다.

남구 관교동 인천종합터미널 1층에 들어선 「꿈이든」은 ‘자활 성공의 꿈이 들어있는 곳’이란 의미이다. 자활사업단과 자활기업의 생산품 전시‧판매‧홍보와 자활사업 관련 상담, 체험이 가능한 자활사업 전용 홍보관으로 설치하여 타 지역과 차별되게 구성했다.

꿈이든은 롯데쇼핑(주)의 사회공헌사업 제안에 선정되어 내년 12월까지 무상임대로 사용되며, 사업공모에서 선정된 부평남부지역자활센터(센터장 김도균)가 운영한다.

자활홍보관 「꿈이든」은 자활참여자 5명을 배치하여 매일 8시부터 21시까지 One-Stop 현장상담, 자활생산품 전시․홍보․체험․판매 등 사업별로 광역 및 지역자활센터와 협회가 역할을 분담하여 진행한다.

특히, 자활사업 One-Stop 현장상담은 매주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15시부터 18시까지 11개 지역자활센터 종사자들이 현장으로 나와 주5회 자활사업 안내와 취약계층의 직업, 금융부채(조정) 및 자원연계 등의 자활사업 상담 서비스를 제공한다.

도자기, 목공, 홈패션, 천연비누, 커피큐브 등 지역자활센터에서 진행하고 있는 자활근로사업단의 사업을 직접 체험함으로써 시민들의 자활사업에 대한 이해를 돕고 사회적 지지를 향상시킬 계획이다.

현재 인천에는 2,700여명이 저소득층이 청소, 집수리, 간병, 재활용을 비롯한 용역사업 뿐 만 아니라 친환경 먹거리, 생활용품, 침구류, 목공, 도자기 등 다양한 자활근로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인천시에서는 자활참여자의 취업과 창업 등 자활성공을 위한 제도적 지원과 사회적 가치 공유를 강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한편 시 관계자는 “롯데쇼핑(주)의 후원으로 자활생산품의 새로운 판로를 개척할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하고, 자활홍보관 「꿈이 든」의 소비자는 친환경 제품을 착한가격에 소비하면서 지역사회 소외된 계층의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하는 나눔의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원문보기:
http://www.betanews.net/article/706525#csidx33503922dfdb855be73f8c613b9a774
0 Comments